HOME > 커뮤니티 > 환경관련기관소식

제목 온라인장터 ‘순환자원거래소’ 기능 확대
출처 환경부 등록일 2014-07-28 17:39:49
내용


온라인장터 ‘순환자원거래소’ 기능 확대

 

안심하고 폐기물 및 중고물품을 거래할 수 있는 온라인 장터, 순환자원거래소(www.re.or.kr)가 지리정보시스템(GIS) 기반(매칭) 검색, 유통지원 서비스, 전자입찰시스템 등의 신규 기능을 대폭 확대하여 본격 운영합니다.


순환자원거래소에는 국내 대부분의 폐기물 처리 및 재활용 업체가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어 이들 업체를 한 곳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데요, 이번에 도입된 ‘지리정보시스템 기반 검색’은 폐자원에 대한 종류, 지역, 발생, 처리현황 등에 관한 정보를 지리정보와 연계하여 검색이 가능합니다.


만일 폐목재 배출자가 가까운 거리의 처리 업체를 찾기 위해 이 기능을 이용하면, 간단하게 검색 지역의 폐목재 처리업체 명단을 조회할 수 있고 지도에서도 위치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에 환경부는 지리정보시스템 기반 검색이 편리하게 최적의 수요자와 공급자를 찾아주기 때문에 물류비용이 절감되는 등 재활용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매칭시스템 설명도


두 번째로 도입된 ‘유통지원’은 무료로 최적의 거래대상을 찾아주는 서비스인데요, 정보가 부족해 폐자원 거래가 원활하지 못한 사업장과 재활용업자가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최적의 거래 조건을 제시한 사업장끼리 소개받을 수 있습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먼저 순환자원거래소에 전화(032-590-4242∼4) 또는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됩니다. 이후 거래소 담당자가 신청 업체에 방문하여 요구조건을 확인한 후에 적합한 업체를 소개해 줍니다.  


환경부가 이번 유통지원 서비스를 올 상반기 중에 시범적으로 운영한 결과 상당한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인천시의 한 폐자원 업체는 연간 2.7톤의 폐지를 단순 폐기 처리하고 있었으나, 이 서비스를 통해 서울의 생활 잡지를 제작하는 민간단체에 폐지를 공급하게 됐습니다. 


환경부 관계자는 “고가의 운반비용 때문에 소량의 폐자원을 배출할 경우 처리업체가 수거를 꺼리는 사례가 많아 대다수의 소량 폐자원 배출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며 “이번 유통지원 서비스를 통하여 이런 문제점이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폐자원과 재활용 제품 거래계약을 위한 ‘전자입찰시스템’도 입찰 수수료 없이 이용할 수 있는데요, 현재는 시범운영 기간으로 향후 폐자원 거래 업체 대상으로 확대 운영 예정입니다.  
 

전자입찰시스템 설명도


거래소의 사용자 편의를 위한 기능 강화와 서비스도 늘어났습니다. 지난 6월에 출시된 순환자원거래소 스마트 앱을 통해 모바일 환경에서도 물품 등록과 구매가 가능해 졌고 실시간 알림기능 등 사용자의 편의성도 추가됐습니다.


이외에도 세금계산서 발급, 오픈 마켓, 재고관리 등 폐자원과 중고물품을 거래하는 고객의 수요에 맞춘 다양한 기능도 갖춰졌으며, 페이스북 등을 통해 매월 고객을 위한 색다른 행사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편 ‘순환자원거래소 앱 설치 이벤트’가 오는 31일까지 진행되는데요, 순환자원거래소 앱을 스마트폰으로 내려받고 순환자원거래소 누리집(www.re.or.kr) 게시판에 댓글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제습기, 아이스크림 기프트콘 등의 경품이 제공됩니다.  


√ 참고자료 : [보도자료]순환자원거래소 기능 확대, 폐자원 유통지원 강화
√ 문의사항 : 한국환경공단 Tel. 032-590-4242~4